"사담은 나를 돌아볼 수 있는 시간 같아요."


<사담>은 사람들이 저마다 가진 어려움을 안전하게 꺼내둘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 있는 멘탈헬스 서비스입니다.

'힘든 마음을 위로하고 싶은 현대인들이 비용적, 심리적 부담을 낮추고 상담을 통해 치유받을 수 있도록 하는 방법은 없을까?'하는 생각에서 출발한 <사담>은 모두를 위한 온라인 그룹 상담을 표방하고 있습니다.

실제 참여 멤버들의 익명 인터뷰를 담은 '나의 사담 이야기'를 통해, 상담 경험을 편하게 공유하는 문화를 만들어가고 마음이 힘든 분들께 좀 더 가까이 다가가고 싶습니다.


_
안녕하세요, 피치젤리님. [위커넥트X사담] '코로나로 멈춘 내 커리어, 몸보다 마음이 더 힘든 엄마들을 위한 사담'에 신청하시게 된 계기가 궁금합니다.


학교에서 수업하는 일을 하는데, 코로나로 인해 수업들이 취소되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아이도 가정 보육을 하게 되면서 전업주부로 생활하게 되었네요.

갑자기 사회 안에서 저의 자리를 잃어버린 느낌이라 마음이 많이 힘들었어요. 그러던 중 저의 어려움을 아는 지인이 이 프로그램을 소개해 줘서 신청하게 됐습니다.


_
아이를 낳기 전과 후, 심리적으로 어떤 변화가 있었나요?


아이를 낳기 전에는 일을 좋아하고 인정도 많이 받아서 정말 계속 일할 줄 알았어요. 그런데 아이를 낳은 후 아이가 아파서 일을 그만둬야 했습니다. 그때 나의 삶이 나의 것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엄마로서의 삶도 행복하지만, 나를 잃어버린 느낌과 내 삶을 내 계획대로 살지 못함에 우울함을 느꼈습니다.


_
육아를 하면서 심리적으로 가장 힘들었던 상황은 언제였나요?


아이가 어렸을 때 많이 힘들었던 것 같아요. 말도 통하지 않는 아이와 단둘이 하루를 보내면서 대화 다운 대화도 못하고, 밥도 화장실도 제때 해결하지 못하는 나의 일상이 너무 힘들었어요.

하루 종일 피곤하고 힘든데, 특별히 해놓은 것도 없고 뇌도 서서히 멈춰버리는 것 같아서 '내가 다시 일할 수 있을까'라는 두려움도 있었습니다.


_
코로나로 인해 내 커리어와 육아 생활에 있어 변화된 점이 있다면 말씀해 주세요.


일단 제가 하던 일들이 많이 취소되고 가정 보육을 하게 되면서 아이와 함께 할 시간이 많아졌어요. 아이랑 많은 시간을 보내서 좋은 점도 있고 그만큼 갈등이 많기도 합니다.

낮에는 아이랑 놀아주고 밤에는 업무를 보느라 건강이 나빠지기도 했고요. 지금은 아이도 저도 많이 성장하고 익숙해져서 일과 가정의 조화를 찾아가려고 노력 중입니다.


_
이전에 심리 상담을 받았던 적이 있다면 그 경험을 공유해 주세요.


딱히 상담을 받은 적은 없어요. 한창 삶이 버겁게 느껴졌을 때 상담을 하고 싶어서 검색을 해보긴 했는데, 선뜻 시작하기엔 걱정이 많았던 것 같아요.


_
다른 상담 프로그램과 비교했을 때 <사담>이 갖고 있는 특징은 무엇인가요?


비슷한 분들과 만나서 편하게 이야기를 주고받는 것이 좋았습니다. 서로의 경험을 공유하면서 공감받기도, 위로를 받기도 하였고 '나만 그런 것이 아니구나' 위안도 되었어요.

카운슬러 분의 통찰적인 질문과 조언이 나의 삶을 다시 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되기도 했습니다.


_
4회차의 <사담>은 만족스러우셨나요? 회차별로 느낀 점을 말씀해 주세요.


처음에는 조금 어색했는데 멤버분들 모두 육아와 일을 병행한다는 공통점이 있어서 쉽게 마음을 터놓고 이야기할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또. 카운슬러 님이 매번 숙제 아닌 숙제를 내주셨는데 일주일 동안 나의 시간을 돌아보고 미래를 꿈꾸고 현재를 만들어갈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_
<사담>에서 나눈 이야기 중 가장 기억에 남았던 건 무엇이었나요?


'워킹맘으로서 아이에게 미안한 마음이 있는데, 내가 일을 하지 않는다고 그만큼 아이에게 올인할 수 있을까?'라는 카운슬러의 질문에 죄책감이 누그러졌어요.

내가 정말 일을 하고 싶은지, 일을 하려는 이유는 무엇이며 방해요소는 무엇인지를 고민하게 됐습니다. 


_
<사담>을 통해 내 마음을 돌아보고, '나'에 대한 의미 있는 발견을 했던 경험이 있었다면 공유해 주세요.


<사담>은 나를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내가 제한이라고 느끼는 것이 정말 제한 요소인지, 스스로가 만들어낸 한계는 아닌지 생각해 볼 수 있었어요. 그러면서 정말 내가 원하는 게 무엇이며 나는 어떤 사람인지도 알게 되었습니다.

함께 이야기를 나누면서 내가 원하는 미래의 모습을 그려보고 현재를 만들어갈 수 있었습니다.


_
어떤 사람들에게 <사담>을 추천하고 싶으신가요?


일과 육아 사이에서 고민하는 사람들

나만 육아가 어려운 것 같은 사람들

다른 사람은 다 잘 지내는 것 같은데 나만 힘든 것 같은 사람들

그냥 일상에 지쳐 있는 사람들


_
마지막으로 <사담>을 한 마디로 표현해 주세요.


사담은 나를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이자 거울 같아요.



(주)히든트랙 ㅣ 대표 오정민 ㅣ 사업자등록번호 : 170-87-00673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로 169, TIPS타운 S2 5층 A1 ㅣ 문의: contact@sadam.me

전화: 02-929-1365 ㅣ 통신판매업 신고: 제2019-서울서초-0840호